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달러·위안·유로·엔화로 전국 모든 GS25 결제 가능

"GS25 모든 일반 상품 구매 가능"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을 수 있어"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19-07-14 15:00 송고
(사진제공=GS리테일) © 뉴스1

GS리테일을 찾는 모든 소비자는 이제 달러·위안·유로·엔화 등 4가지 외화 지폐로 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지난 12일부터 국제행사가 열리는 지역이나 해외 관광객이 많은 명동·이태원·제주 지역에서 운영했던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전국 모든 GS25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GS리테일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시스템이다.

소비자들은 달러·위안·유로·엔화를 이용해 GS25의 모든 일반 상품(택배 등 서비스 상품 제외)을 구매 할 수 있다.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예를 들어 소비자가 1.7달러 상품을 구매하면서 2달러를 지폐로 낼 경우, 나머지 0.3달러에 대해서는 353원으로 거스름돈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이 서비스로 내·외국인의 편의성은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소비자들의 경우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가까운 GS25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자투리 외화에 대한 처리 고민을 덜 수 있게 됐고,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국내 여행 시 큰 금액의 환전 없이 주요 외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GS25는 외화 결제 서비스를 위해 신한은행과 협업을 진행했다. GS25는 당일 환율을 적용한다. 외화를 원화로 환산해 계산기(POS)가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외화 결제 시스템에 필수적인 환율 정보를 신한은행이 매일 GS25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또 GS25는 혹시 모를 외화 위조 지폐 사고가 있을 것을 대비해 본부의 비용으로 보험을 가입해 가맹점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외화에 익숙하지 않은 GS25 경영주 및 근무자를 위해 외화 결제 시, 네 종류의 외화 지폐 이미지가 계산기 화면에 활성화되도록 시스템을 구현해 고객이 낸 외화와 동일한 외화를 찾아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GS 관계자는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이제 내·외국인 모두 필요 시 가까운 GS25에서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내·외국인이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 별로 비치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oh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