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고유정 사건' 제주 발견 뼈추정 물체도 '동물뼈'

10일 국과수 감정 결과 발표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19-07-10 10:33 송고
28일 오후 경찰이 제주시 동복리 쓰레기매립장에서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 후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버린 종량제봉투 내용물을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2019.6.28/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에서 진행된 '고유정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 시신 수색 과정에서 발견한 뼈 추정 물체도 동물뼈로 판정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매립장에서 발견한 1~10㎝가량의 뼈 추정 물체 20여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감정한 결과 동물뼈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경찰이 제주와 인천, 김포 등에서 시신 수색 과정에서 발견한 뼈 추정 물체는 모두 동물뼈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해자 유족의 요구로 사건 발생 한달 이상이 지난 지난달 28일 뒤늦게 제주 동복리 쓰레기매립장에서도 시신을 수색했다.

고유정(36)은 지난 5월 25일 피해자 강모씨(36)를 살해한 후 27일 제주시 펜션을 빠져나가며 인근 쓰레기 분리수거장(클린하우스)에 종량제봉투 등을 버린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족은 제주에서도 시신 유기 가능성이 있다며 수색을 강력히 요구했다.

경찰은 그동안 제주에서의 시신 유기 가능성은 없다며 인천과 김포, 제주~완도 해상 등을 중심으로 시신을 수색해왔다.

그러나 사건 발생 이후 50일가량이 지났지만 10일 현재까지 시신을 찾지 못하면서 '고유정 사건'은 결국 시신 없는 살인사건으로 재판이 진행될 전망이다.

지난 9일 피해자 강씨의 친구와 이웃들은 제주시내에서 거리행진 및 촛불집회를 열고 "시신 일부라도 가족의 품으로 돌려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범행 후 시신을 2차례에 걸쳐 훼손한 뒤 제주~완도 해상과 김포 등에서 유기,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gwi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