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교육부, 올해 우수학술도서 286종 선정…대학도서관에 보급

(세종=뉴스1) 이진호 기자 | 2019-07-08 12:00 송고
한 대학 도서관에서 학생디 읽을 책을 고르고 있는 모습.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8일 2019년 우수학술도서 286종을 선정했다.(뉴스1 DB)© News1 임준현 인턴기자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2019년 우수학술도서 286종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우수학술도서 선정·지원사업은 기초학문 분야 연구와 저술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면 정부가 구입해 국내 대학 도서관에 보급한다. 2002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10만여권의 학술도서를 보급해 왔다. 지난해에는 285종 13만3400여권을 보급했다.

올해는접수된 3459종의 도서 가운데 학문분야별 전문가 등 10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286종(인문학 65종·사회과학 95종·한국학 40종·자연과학 86종)을 우수학술도서로 선정했다.

학술원은 오는 19일까지 우수학술도서에 대한 대학의 수요를 조사해 하반기중 원하는 대학 도서관에 보급할 계획이다. 올해 책정된 도서 구입비는 33억원이다. 우수학술도서 목록은 학술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승복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우수학술도서 선정·지원사업은 학술도서의 저술·출판을 활성화하고, 연구자들의 저술 의욕을 북돋아 기초학문분야 연구저변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inho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