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정치ㆍ외교

"DMZ회동, 평화협상 새 동력으로"…삼보일배 막혀 '평화백배'

경찰, 평통사 청와대 행진 법원 허가에도 최종 불허
보수단체들, 트럼프 청와대 행에 "Thank you" 연호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6-30 12:02 송고 | 2019-06-30 12:13 최종수정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이튿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평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삼보일배를 이어갔다.2019.6.30/ 뉴스1© News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이어 양국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앞둔 30일 오전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백배'를 시작했다.

평통사는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회성 회담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번영·통일을 바라는 민족의 염원을 담보하는 만남이 되게 하기 위해 삼보일배 평화행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세종문화회관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삼보일배 행진을 할 계획이었지만 서울 종로경찰서는 경호 등의 이유로 행진 금지를 통보했다.

평통사가 여기에 반발하며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이 인용됐지만 경찰이 이날 다시 청와대 방향으로의 행진을 최종 불허하면서 이들은 제자리에서 '평화백배'를 진행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동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탄 차량이 30일 오전 경호차량과 함께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광장을 지나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2019.6.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평통사는 이날 양국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앞둔 것과 관련해 "DMZ 회동이 성사되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던 북미·남북협상이 새로운 추동력을 얻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계를 구축해나갈 수 있는 전환점 마련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체제를 보장해주어야 한다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성명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약속한 사안"이며 "체제를 보장해준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조속하고 완전하게 실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한반도 종전선언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사드 철거 △한국인 원폭 피해자에 책임 인정 및 사죄·배상 등을 요구했다. 또 "DMZ에서 남·북·미가 종전선언을 한다면 베트남 평화협정 체결 이래 가장 극적인 국제적 평화 제스처가 될 것이며 세계인의 찬사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평통사는 오전 10시40분쯤부터 세 줄로 세종문화회관 앞에 서서 삼보일배를 시작했다. 경찰이 경호상의 이유 등으로 도로 진출을 막으면서 이들은 경찰 바로 앞에 서서 항의와 함께 제자리에서 절을 이어갔다.

경찰이 삼보일배 행렬의 도로 진출을 막자 이들은 "경찰은 행정법원의 결정을 따르라"며 "경찰이 문을 열 때까지 평화백배를 하겠다"고 항의했다.

이어 오전 11시5분쯤 트럼프 대통령 경호차량 행렬이 광화문광장 앞을 지나가자 "엔드 코리안 워(End Korean War)"를 크게 외치기도 했다.

이들은 양국 대통령이 오후 1시 청와대 앞에서 정상회담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여는 시간까지 제자리에서 절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중구 청계광장과 대한문 앞 등지에서는 보수 성향 단체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를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 경호차량 행렬이 오전 11시4분쯤 청계광장 앞을 지나자 이들은 "생큐, 트럼프(Thank you, Trump)!"를 수 차례 연호하며 행렬을 반겼다.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 및 한미 동맹 강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애국가을 부르고 있다. 2019.6.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