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노정혜 이사장 "연구재단 통합 10년…과학기술·인문사회 융합 시너지 커"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연구재단 기자간담회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19-06-20 15:21 송고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 뉴스1

"한국연구재단이 통합 출범한 후 지난 10년 간 인문사회 분야와 과학기술 분야 연구의 융합 시너지가 상당했다. 이러한 융합연구들은 한 분야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미래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NRF) 이사장(62)은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연구재단 통합 출범 10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연구재단은 지난 2009년 6월26일 한국과학재단·한국학술진흥재단·국제과학기술협력재단이 통합해 출범한 연구관리 전문기관이다.

노 이사장은 "연구재단이 통합 출범하면서 인문사회 뿐만 아니라 이공계 연구 분야까지 전체를 다루며 학술 진흥이 가능하게 됐다"며 "인문사회 연구자들은 과학기술분야를 이해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고 과학기술분야 연구자들도 인문사회분야를 중요하게 인식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과학기술 국책연구에는 인문사회 연구자들이 같이 기획·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시행하고 있다"면서 "두 영역 사이에 공통의 질문을 해결하고자 하는 융합연구를 더 많이 장려를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노 이사장을 '비전 NRF 2030 선포식'을 통해 앞으로 10년간 연구재단이 나아갈 미션을 '창의적 연구와 인재양성 지원으로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로 정했다. 비전은 '학술·연구의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연구지원 글로벌 리더'다.

노 이사장은 앞으로 10년간 연구재단이 나가야할 방향에 대해 "연구 사업기획부터 성과확산까지 책임지고 지원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내는 플랫폼이 돼 국가 연구개발(R&D)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면서 "재단의 연구지원이 인류 지식진보에 기여하고 경제적·사회적·문화적 가치를 만들어내며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를 위한 4대 핵심 가치로 △창의성 △개방성 △책무성 △탁월성으로 꼽았다. 5대 전략 목표는 △수요자 중심의 R&D 시스템 혁신 △지식창출의 플랫폼 역할 강화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인재양성 △연구성과의 사회경제적 영향 확대 △혁신을 위한 조직의 역량 강화다.

이어 연구자들은 물론 국민들에게 가까이 가겠다는 다짐도 이어갔다. 노 이사장은 "모든 연구자들이 안심하고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연구다양성과 탁월성을 보장해주는 연구동반자, 전문성과 책임성을 바탕으로 정부 R&D 정책 수립과 집행을 함께 하는 정책 동반자,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국민에게 도움을 주는 친근한 삶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omang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