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경욱 "피오르해안 관광하고 싶다"…文대통령 또 저격

'文대통령 천렵질' 발언에 이어 해외순방 비난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06-11 08:19 송고 | 2019-06-11 10:59 최종수정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뉴스1
문재인 대통령 해외순방을 두고 '천렵(川獵, 고기잡이)질'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1일 이번엔 "나도 피오르 해안을 관광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또다시 논란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나도 피오르 해안 관광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이는 문 대통령이 오는 16일까지 6박8일 간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3개국을 국빈방문 하는 것을 두고 관광이라고 비판한 글로 보인다.

피오르는 빙식곡이 침수하여 생긴 좁고 깊은 후미를 말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피오르는 노르웨이의 송네 피오르다.

앞서 민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처럼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쌍욕보다 더한 저질 막말을 퍼부었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을 공식 수행중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핀란드 헬싱키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분(민 대변인) 역시 청와대 대변인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보다 순방에 대해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민 대변인은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전날(10일) 별세를 했지만 별다른 추모의 뜻을 밝히지는 않았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