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공개에 경찰 초긴장…“유치장 TV 끈다”

지난 7일 경찰서 내 이동 중 공개…그동안 얼굴 공개에 반발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19-06-07 19:46 송고 | 2019-06-07 22:56 최종수정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고유정(36)이 7일 제주시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신상공개위원회 회의를 열어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해 국민의 알권리 존중 및 강력범죄예방 차원에서 고씨에 대한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영상캡쳐)2019.6.7/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지난 7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얼굴이 공개됨에 따라 경찰이 고씨의 심경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고씨는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 신상정보공개위원회에서 얼굴 등 신상에 대한 공개 결정이 난 이후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고씨는 지난 6일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진술을 마친 후 유치장으로 나오기 전 호송 과정에서 언론 앞에 노출될 수 있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에 사는 가족과 아들 등을 언급하며 얼굴 공개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경찰이 설득 끝에 진술녹화실을 나온 고씨는 고개를 숙여 머리카락과 손으로 얼굴을 가려 끝내 얼굴이 노출되는 걸 차단했다.

고씨의 변호인도 신상공개 결정 집행 정지를 신청하겠다며 얼굴 공개를 막으려 하기도 했다.

사실 경찰 측도 고씨의 얼굴 공개에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

얼굴 공개 시 고씨가 심경 변화로 인해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경찰은 고씨를 긴급체포한 지난 1일 이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범행수법이나 범행동기 등에 대해 어떠한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지난 7일 고씨가 유치장에서 나오는 과정에서 언론에 얼굴이 공개됨에 따라 고씨의 심경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수사에 비협조적이었던 고씨가 더욱 폐쇄적으로 변화지 않을까 우려하면서 수사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경찰은 우선 고씨가 머무는 유치장에 놓인 TV에서 뉴스를 틀지 않을 방침이다.

고씨의 얼굴이 공개된 사실을 본인에게 알리지 않기 위해서다.

다만 고씨가 변호사를 통해 얼굴 공개 사실을 전해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일각에선 이번 얼굴 공개가 고씨의 심경 및 진술 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 관측도 있다. 더 이상 지킬 것도 잃을 것도 없는 고씨가 순순히 자신의 혐의를 시인할 수 있지 않겠냐는 것이다.  

경찰은 고씨가 사전에 범행을 준비해온 것으로 보고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씨가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지난달 28일 범행 후 탔던 제주~완도행 여객선 항로에서 해경이 진행 중인 시신 수색에도 진척은 없다.

한편 경찰은 오는 12일 고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gwi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