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세계 반도체시장 올해 12.1% 역성장 예상…내년에는 반등

WSTS "올해 시장 규모 487조 그칠 것"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2019-06-04 18:13 송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가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하겠지만 내년에는 성장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2019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 규모는 4120억8600만달러(약 487조원)로 작년에 비해 12.1%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거의 모든 주요 품목에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는 특히 작년대비 30.6%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모든 지역에서 예외 없이 역성장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579억6700만달러로 전년대비 27.4%의 성장을 했던 메모리 반도체는 올해 1095억9000만달러에 그칠 것으로 WSTS는 예상했다. 

앞서 WSTS는 지난 2월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규모가 3%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12.1%로 감소폭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한 것이다.

내년 전망에 대해서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상승에 힘입어 모든 분야와 지역에서 5.4%의 성장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메모리 시장은 1168억7300만달러의 가장 높은 6.6%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미국이 7.4% 성장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2018~2020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 규모 및 전망(자료=WSTS) © 뉴스1



inubi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