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커피 한잔에 9만원…"하루에 20잔 팔아요"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5-28 15:30 송고
커피 원두 -  BBC 화면 갈무리

커피 한잔을 75달러(8만9137원)에 판매하는 커피숍이 등장했다고 영국의 BBC가 28일 보도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클래치' 커피숍은 잔당 75달러짜리 커피를 팔고 있다.

커피가 이토록 비싼 이유는 원두가 비싸기 때문. 이 커피의 재료인 원두는 파운드(0.45kg)당 803달러(95만5000원)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원두다.

이 원두는 ‘엘리다 게이샤 내처럴’이라고 불리며, 파나마에서 만들어 졌다.

이 커피는 약간 신맛에 과일향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게 주인은 “하루에 약 20잔 정도 판매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게를 닫을 때, “커피 원두는 작은 금고에 보관한다”고 덧붙였다고 BBC는 전했다.


sino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