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투기광풍 꺾인 블록체인 시장…정부·지자체가 이끈다

[진화하는 블록체인②]2019 한국미래포럼 5.20~21 소공동 롯데호텔서 개최
올해 공공블록체인 서비스계획 KFF서 공개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9-05-17 16:31 송고 | 2019-05-19 11:17 최종수정
© 뉴스1

자율주행과 사물인터넷(IoT)에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초연결 사회를 구현하는 새로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최근 2년간 실체없는 '코인투기' 열풍이 거셌지만 올해를 기점으로 정부가 직접 키워낸 공공블록체인이 속속 선보이면서 '제2의 인터넷'이라 불리는 블록체인의 진정한 가치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뉴스1은 오는 20일과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 한국미래포럼'을 개최한다. 둘째날인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공공블록체인 사업의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한다. 

◇사회안전망부터 재해예방까지…12개 시범사업 본격화

2018년 6월부터 기술개발이 본격화된 공공블록체인 시범사업 12개가 올해 현실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올해 12개 공공 블록체인 과제를 선정해 총 8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민간 부담금까지 더하면 총 126억원 규모다. 

올해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술로 사회안전망을 보완하는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서비스 플랫폼 구축(식품의약품안전처)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서울특별시) △블록체인 기반 재난재해 예방 및 대응서비스 구축(부산광역시) 등이다.

또 블록체인 기반의 에너지 관리 생태계를 구축하는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 구축(제주특별자치도)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환경부)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서비스(한국남부발전) 등이 추진된다.

이밖에 △신뢰기반 기록관리 플랫폼 구축(국가기록원) △방위사업 지원을 위한 플랫폼 구축(방위사업청) △인증서없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 구축(병무청) △의료 융합서비스 시스템 구축(서울의료원) △전자우편 사서함(우정사업본부)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전라북도) 등 국민편익을 위한 다양한 시범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과제에 참여할 12개 기관 32개 기업은 지난달 1일부터 이틀간 착수보고회를 열어 사업계획을 공유했으며 과제별로 구축과 테스트 기간을 거쳐 오는 11월부터 본격적인 실증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KISA는 민간이 낸 아이디어를 중심으로 실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조기에 상용화하는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블록체인 ID·인증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등 3개 과제를 선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부터 부산까지…지자체 주도 공공블록체인도 '활발'

서울시는 대도시의 풍부한 인프라를 활용해 블록체인 산업을 밑바탕부터 직접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블록체인 관련 인프라 구축 및 산업 개발에 총 2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서울시 자체 예산 1233억원과 1000억원 규모의 민간펀드를 합친 금액으로 우선 약 200여개 블록체인 기업 육성을 위한 집적단지를 서울 개포와 마포에 조성하기로 했다.

개포 디지털혁신파크 내에는 2021년까지 '서울 글로벌 블록체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또 장안동 중고차 매매단지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키는 등 서울시 주도의 블록체인 사업도 별도로 진행된다. 아이콘 등 민간 블록체인 기업과의 기술협력도 올해 가시화될 전망이다.

지난달 15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부산광역시는 총 13개의 사업계획을 마련해 공공블록체인 서비스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금융과 물류, 빅데이터, 스마트계약 등과 같은 분야에는 부산은행을 비롯해 부산으로 본사를 이전하는 현대페이 등도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상북도도 올해 '한국판 크립토밸리' 조성을 목표로 블록체인 사업 활성화에 소매를 걷고 나선 상태다. 이를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민관합동 '경북 블록체인 산업육성 전략위원회(가칭)'를 통해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사업공간을 제공하고 해외기업을 연결하는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할당된 예산은 10억원으로 연내 추가 예산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미 경북도는 지난해 8월 스위스 추크의 크립토밸리를 방문해 스위스의 대표 블록체인 벤처캐피탈(VC)인 해머팀과 스타트업 육성지원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밖에도 경북도는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것과 별개로, 내년부터 문화관광 사업에도 블록체인 서비스 연계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문경시 내 여러 관광지에서 쿠폰을 발행하면 이를 지역내 시장 등에서 현금 대신 쓰일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경북도 외에도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포기하지 않은 제주특별자치도와 경기도, 부산광역시 등이 행정영역뿐 아니라 민간블록체인 기업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