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여친 흉기로 찌른 뒤 뇌관 입에 물고 경찰과 대치한 50대

(전북=뉴스1) 박슬용 기자 | 2019-05-08 17:18 송고 | 2019-05-08 17:32 최종수정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뉴스1 DB

여자 친구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하던 중 자신이 가지고 있던 폭탄점화장치(뇌관)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살인 미수 혐의로 A씨(50)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오전 8시40분께 전주시 완산구 한 도로에서 전 여자친구 B씨를 불러 차에 태운 뒤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씨는 다친 B씨를 인적이 드문 전주의 한 도로에 버리고 완주 방향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B씨의 가족 신고를 받고 A씨의 차를 뒤쫓았다.

경찰은 A씨가 있는 완주의 한 절벽까지 추적했지만 그는 뇌관을 입에 물고 절벽에서 경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 A씨는 뇌관에 불을 붙였고 입에 큰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치 중인 A씨를 설득했고 결국 A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포기하고 절벽에서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후 경찰은 A씨가 많은 폭발물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 경찰 특공대를 출동시켜 A씨의 차량을 수색했다. A씨의 차량에서는 여러개의 뇌관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화약물 관리 1급 자격증 보유하고 있어서 뇌관을 구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입을 다쳐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다. 뇌관을 구한 경로와 사건 경위에 대해 추후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hada072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