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생활고에 일가족 극단적 선택…2명 사망·1명 부상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2019-05-08 09:56 송고 | 2019-05-08 10:11 최종수정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7일 오전 10시 55분쯤 김포시 구래동의 한 아파트 7층에서 A군(10)이 방안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A군은 연탄가스 중독사로 추정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다용도실 완강기에 A군의 어머니 B씨(41)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른 방에는 딸 C양이 있었지만 연탄가스가 방으로 많이 들어가지 않아 화를 면했으나 연탄가스를 일부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는 C양의 연락을 받은 외삼촌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조사결과 사망한 어머니가 특별한 직업이 없었고, 생활고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며 "사인은 현재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사망한 A군과 B씨의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할 예정이다.


guts@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