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불후의 명곡' 김재환, 400회 특집 글로벌편 최종 우승(종합)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2019-04-27 19:45 송고
 KBS 2TV © 뉴스1
김재환이 400회 특집 우승을 거뒀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400회에서는 글로벌 특집 2탄으로 일본에서 사랑받는 한국 가요 특집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알리, 정동하, 거미, 김재환, NCT DREAM, JBJ 95가 우승에 도전했다.

김재환은 "워너원 할 때 재밌었다. 지금 혼자 나오니 뭔가 뻘쭘한 게 있는 것 같다"며 부담감을 드러냈지만 이어 "팬 분들을 위해 날려버리겠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알리는 "5월에 결혼한다"고 근황을 밝히며 "4년 정도 열애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무대가 시작됐다. 첫 번째 주자는 거미였다. 거미는 조용필의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선곡했다. 거미의 R&B 감성이 담긴 무대에 MC들과 출연자들은 감탄을 더했다.

김재환은 거미를 존경했다며 거미의 '그대라서'를 그의 창법을 모사했지만 짧은 노래로 웃음을 더했다.

두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JBJ95였다. 일본인 멤버 켄타는 "일본에서 무대하는 소감"을 묻자 "오히려 더 떨린다. 부담이 더 크다. 영광이기도 하고 그만큼 떨린다"며 긴장감을 보였다.

켄타는 "저희 어머니가 오시긴 했는데 펜타곤, 아이즈원의 팬이셨다. 그래서 저랑 인사만 하고 집으로 가셨다"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NCT DREAM은 '불후의 명곡이 중국에서도 인기인데 정말 영광스럽다"며 첫 출연 소감을 밝혔다. JBJ95는 동방신기의 '주문'을 선곡했고 "동방신기 선배님들이 워낙 인기가 좋으셔서 부담되지만 열심히 하겠다. 꼭 1승 하고 싶다"며 포부를 전했다.

거미는 근황을 묻는 질문에 "신혼의 단점은 둘다 너무 바빠서 자주 보지 못한다는 것"이라며 "장점은 그래도 같이 살기에 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히며 조정석을 향한 애정을 뽐냈다.

켄타는 "영광스러운 무대였다. 고향에서 무대한다는 것이 너무 신기하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 1승은 706표를 얻은 JBJ95에게로 돌아갔다.

세번째 무대는 가수 정동하의 차례였다. 정동하는 드라마 '겨울연가'의 OST인 '처음부터 지금까지'를 선곡했다.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은 드라마인만큼 더욱 관심이 쏠렸다.

정동하는 절제된 감성을 감미롭게 소화하며 색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jbj95를 꺾고 723점으로 1승을 거뒀다. 다음 무대는 가수 김재환이 올랐다. 김재환은 신승훈의 'I BELIEVE'를 선곡했다. 김재환은 기타선율을 시작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연출했다.

거미는 "맑고 청아하면서 힘도 있다. 기타까지 노래하는 게 쉽지 않다"며 극찬했다. 김재환은 "홀로서기하는 시기라 마음이 복잡한 것도 있는데 후회 없이 한 것 같아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결과는 741점으로 김재환의 승리였다. 이어 알리가 다음 타자로 무대에 올랐다. 알리는 "저는 불후의 명곡에 남다른 애정이 있다"며 "지금까지 가장 사랑받게 된 프로그램"이라며 애정을 보였다.

알리는 박효신의 '눈의 꽃'을 선곡했다. 감미로운 목소리로 '눈의 꽃'을 재해석한 알리. 김재환의 무대를 꺾진 못했다. 김재환은 2연승을 거뒀다.

다음은 NCT DREAM의 무대였다. 이들은 보아의 'NO.1'을 선곡해 톡톡 튀는 무대를 선보이며 극찬받았다. 이어,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400회 특집의 최종 우승자는 741점을 받은 김재환에게 돌아갔다.


hwangnom@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