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노동

'간병인·의사·IT전문가…' 향후 10년간 뜰 직업

한국고용정보원, '2019 한국직업전망'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19-04-25 12:00 송고
일자리 변동 요인 핵심어 워드 클라우드 분석 결과. (고용정보원 제공) © 뉴스1
 
저출산 고령화와 4차산업혁명 등으로 향후 10년간 간병인·간호사·의사 등 보건의료 분야와 컴퓨터 네트워크·정보보안 일자리가 늘어날 전망이다.

반면 산업 자동화·스마트화로 인해 계산·매표원, 운송, 인쇄 등 단순노무나 보석세공원, 사진가, 측량가 등의 직업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우리나라 196개 대표 직업의 10년간(2018∼2027년) 일자리 전망과 그 요인을 수록한 '2019 한국직업전망'을 25일 발간했다. 한국직업전망은 1999년부터 격년으로 발행되고 있다.

고용정보원은 직업별 향후 10년간 연평균 고용증감을 '증가', '다소 증가', '현 상태 유지', '다소 감소', '감소' 등 5개 구간으로 나눠 제시했다.

2027년까지 취업자 수가 늘 것으로 전망되는 직업은 19개로,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네트워크·보안 관련 분야이다.

구체적으로 간병인·간호사·간호조무사·물리치료사·생명과학연구원·수의사·의사 등 보건의료 분야와 네트워크시스템 개발자·컴퓨터보안 전문가·변리사·변호사·항공기조종사·승무원 등이다.

또 전통 기법으로 한옥 등 건축물을 짓는 한식목공이 전통가옥 신축 증가로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되며, 신재생에너지와 고효율에너지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에너지공학기술자도 재생에너지 강화 정책 등에 따라 취업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안전에 대한 시민의식과 정책이 강화하면서 경찰관·소방관·경호원 등의 직업이 다소 늘고, 한류 등 대중문화 발달로 가수·성악, 배우·모델, 연예인·운동선수 매니저 등의 고용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산업 자동화와 스마트화, 인공지능(AI)·빅데이터에 기반한 초연결사회로 전환 등으로 인쇄, 매표원 등 단순사무원이나 보석세공·석공·주조원, 사진가, 측량가, 증권·외환딜러 등은 줄어들 전망이다.

박가열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급변하는 미래 일자리 세계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혁신 기술에 대한 학습과 사회 문화 및 정책 변화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자신이 선호하는 전문분야를 개척하는 정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