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아이유·김희철→송중기·남주혁…강원 산불 기부 릴레이(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4-06 09:33 송고
남주혁(왼쪽) 송중기© 뉴스1
강원도 산불에 성금을 기탁한 스타들© 뉴스1

강원도 고성-속초 등 산불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연예인들이 발벗고 나섰다.

지난 4일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된 산불이 속초로 확산되며 강릉, 동해, 인제에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됐다.

강원 산불이 심각한 재산 피해 및 인명 피해까지 발생시키자, 안타까운 마음을 가진 연예인들이 기부를 하기 시작했다.

아이유는 이날 피해 지역의 아이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5일 오후 글로벌 아동복지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성금으로 냈다. 이 성금은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의 피해 지역 아이들을 위해 주로 쓰일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꾸준히 저소득층 및 조손가정 아이들과 학생들을 지원해온 아이유는 이번 산불 소식을 듣고 1억 원을 기부했다"라며 "아이유가 기부한 1억 원은 산불 피해 지역의 저소득층 아이들 및 조손가정과 한부모 가정의 학생들과 아이들에 주로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도 출신인 김희철도 도움의 손길을 뻗었다. 그는 이날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강원도 횡성 출신인 김희철은 현재 횡성의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중. 그는 그동안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강원도 출신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내왔다.

김희철은 사랑의열매 측에 성금을 내며 "강원도 지역에 번져가는 산불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며 "조금이나마 피해 주민들에게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는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마찬가지로 강원도 원주 출신인 윤지성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강원도 원주 출신인 윤지성은 지난 4일 밤 고성-속초 산불 상황을 지켜보며 마음 아파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기부금을 전달하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내비쳤다고 알려졌다.

배우 송중기와 남주혁 역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각각 3000만원씩을 기부했다. 또 가수 효민은 자신의 SNS에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현장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게 최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오늘 강원도 산불 현장으로 구호 물품을 보냈다"고 알렸다.

'태양의 후예' '미스터 션샤인'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도 희망브리지 전구재해구호협회를 통해 2000만원을 기탁했으며 작곡가 유재환 역시 같은 단체를 통해 1000만원을 기부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개그맨 심현섭 역시 성금 1000만원을 기탁하며 마음을 전했다.

지난 4일 발생한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은 현재 주불이 100% 진화됐지만 임야 약 525ha와 주택 134채, 창고 7채, 비닐하우스 9동이 소실되는 등 큰 재산피해를 남겼다. 또 속초시에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했고 부상자도 1명 발생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