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LGU+도 8만원대 요금제에 5G 데이터 무제한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2019-04-03 15:55 송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LG유플러스 제공)© 뉴스1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에 '8만원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추가한다. LG유플러스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새로운 요금신고서를 3일 오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오전에 새로운 요금약관 신고서를 제출한 것이 맞다"면서 "최대한 빠르게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새롭게 신고한 요금제는 KT와 유사하게 월 8만원대에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를 일종의 프로모션처럼 한시적으로 허용할 것인지, KT처럼 상시 가입할 수 있는 요금제로 출시하는 것인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29일 5G 데이터요금제 3종을 공개한 바 있다. 월 5만5000원에 5G 데이터 9기가바이트(GB) 제공, 7만5000원에 150GB, 9만5000원에 250GB를 제공하는 것이 당초 이 회사의 5G 요금제 구성안이었다. 여기에 프로모션을 통해 올 연말까지 최대 1테라바이트(1024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해 앞서 요금인가를 받은 SK텔레콤과도 차별성을 뒀다. 

그러나 지난 2일 KT가 월 8만원 이상 요금제에서 5G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공개하면서 LG유플러스가 기존 요금제를 유지하기는 어려워졌다. 실제 국내 유명 모바일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용자들이 KT 요금제를 활발히 공유하면서 "5G 요금은 KT가 위너"라고 평가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요금 차별화를 위해 과기정통부에 새롭게 요금제를 신고한 것은 사실이며, 이를 조만간 공식 발표하겠다"면서 "LG유플러스는 5G 시장에서 1등을 하겠다는 분명한 목표를 갖고 있기 때문에 경쟁사보다 유리한 요금제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가 요금약관을 재신고 하게 만든 KT의 5G 요금제는 월 8만원에 5G 데이터를 속도제한 없이 무제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해외에 나가면 로밍데이터도 1메가비피에스(Mbps) 속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SK텔레콤도 KT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의식해 오는 6월까지 월 9만5000원짜리 요금제에 가입하면 데이터를 연말까지 무제한 제공하고 요금도 5000원 깎아주겠다는 프로모션을 발표한 바 있다. 


es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