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음주운전 보도 무마에 생일축하 문자까지…승리 카톡서 무슨일이

"경찰총장이 뒤 봐주고 음주운전 사실 보도 무마"
"경찰 '팀장'에게 생일축하 문자도…보낸 사람 확인 중"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19-03-13 17:35 송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 남성 연예인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에 대한 언급이 나오는 등, 경찰 고위 관계자와의 유착 정황을 암시하는 듯한 내용이 수 차례 오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음주운전을 했던 대화방 구성원에 대한 보도가 나오지 않도록 미상의 '유력자'에게 부탁해 무마하는가 하면, '팀장'이라는 경찰 관계자로부터 생일 축하를 받았다는 등의 내용까지 담겨 있었다는 것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긴급 간담회에서 "마치 뒤를 봐 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이 나오기 때문에 연루된 것이 없는지를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승리와 정준영 등 절친한 사이의 인물들로 구성된 해당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처음 언급된 시점은 2016년 7월 무렵이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옆의 업소가 우리 업소 사진을 찍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내용"이라며 "(해당 내용을 언급한 인물은)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단톡방에 과거 음주운전을 했던 사람이 있다"며 "음주운전을 한 것에 대해 보도가 나갈 것을 우려해서 그 부분을 누군가 무마해줬다는 내용이 있다. (경찰이 아니라) 단톡방 사람 중 하나가 무마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해 벌금형까지 받은 사건에 대한 보도가 나가지 않도록 유력자에게 부탁해 무마했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단톡방 구성원으로부터 부탁을 받은 것으로 파악되는 인물에 대해서는 "복수인 것 같다.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고 확인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경찰을 통해 무마했는지 또다른 방법인지 정확히 밝혀 경찰을 통해 한 것이라면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경찰이 그렇게 (무마)해주고 혹시 대가를 받았다면 문제가 된다. 그런 부분이 있어서 모든 개연성을 열어 둘 것"이라고 말했다.

음주운전에 대한 대화가 오가던 중 '팀장'에게 생일을 축하하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언급도 나왔다. 민 청장은 "팀장이라고 표현했지만 그 (음주운전) 사건을 담당했던 팀장인지 중간에 끼어 있는 팀장을 말하는 것인지는 확인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m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