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모든 의혹 조사 마쳐" 승리, 장장 8시간30분 경찰조사 끝 귀가(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2-28 08:57 송고 | 2019-02-28 09:16 최종수정
승리 © News1 신웅수 기자
클럽 버닝썬의 전직 사내이사를 담당했던 그룹 빅뱅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8시간30분간의 경찰 조사 끝 귀가했다.

승리는 지난 27일 오후 9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이하 광수대)에 출석해, 28일 새벽 5시 30분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조사 후 승리는 지친 기색으로 취재진 앞에 서 "나와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마약 같은 부분은 마약수사대에서 원하는 모든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숭리 © News1 신웅수 기자
이어 "각종 논란들과 의혹들로 많은 분들이 화가 나 계시지만 모든 의혹들이 하루 빨리 밝혀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수사를 받겠다. 조사 결과를 지켜봐주시고, 언제든지 다시 불러주시면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승리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를 통해 이미 전했듯 마약 투여 의혹과 관련, 모발 및 소변 검사를 받았고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입장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승리는 경찰에 출석하며 "하루빨리 모든 의혹들이 밝혀질 수 있게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버닝썬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승리는 최근 버닝썬이 여러 의혹에 휩싸이며 자신 역시 논란이 대상이 됐다. 또한 승리는 지난 2015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 자신의 사업 해외 투자자들에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의혹에도 최근 휩싸였다. 이후 승리는 직접 경찰에 자진출두했다.
승리 © News1 신웅수 기자
앞서 YG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제기되자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라며 "YG는 유지해 왔던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