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설맞이 집 찾은 누나에 흉기난동 60대…테이저건 제압

경찰 "설 연휴 강력범죄 엄정대응할 것"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2-02 20:44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명절을 맞아 집을 찾아온 누나에게 흉기를 휘두르면서 난동을 부리던 정신질환자를 경찰이 테이저 건을 쏴 검거했다.

서울강서경찰서는 2일 강서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설 특별방범근무를 하던 중 누나에게 흉기를 휘둘러 협박한 조모씨(60)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흉기를 든 상태에서 경찰과 대치하다가 라이터로 종이에 불을 붙이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 이에 경찰은 출입문을 강제로 열어 진입해 소화기로 불을 진화했고, 테이저건을 발사해 조씨를 제압했다.

경찰조사결과 조씨는 지적장애 2급으로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었고, 최근에는 치료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설 연휴기간 동안 벌어질 수 있는 흉기난동 등 강력범죄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