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임종석 '김경수 응원'에 "기가 차서 헛웃음만"

"최고 권력실세들 민낯을 보자니 할 말을 잃어"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02-02 14:58 송고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8.10.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실형을 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겨냥해 "기가 차서 헛웃음 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뭘 견뎌서 이겨내 달라는 거냐"며 "대한민국 헌법과 사법부와 민주주의와 진실에 맞서서, 거짓과 기만, 불법과 조작, 인민독재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얘길 공공연히 드러내는 것 아니냐"고 밝혔다.

앞서 임 전 실장은 김 지사가 법정구속될 때 "경수야, 견뎌서 이겨내다어. 정치인 김경수를 한없이 신뢰하고 응원한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의원은 "임 전 실장은 무엇에 맞서고 무엇을 이겨내라는 것인지 설명하라"며 "지금 대한민국의 최고 권력실세들의 민낯을 보자니 할 말을 잊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혹여 김경수의 거짓과 비양심에 맞서고 이겨내 죄값을 조용히 다 치루며 더욱 성숙되란 뜻이라면 이해하겠다"며 "그런데 그렇지 않다면 당신들은 대한민국의 권력에서 철저히 배제돼야 할 매우 위험한 헌법파괴세력들"이라고 강조했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