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인터뷰]③ 'SKY캐슬' 김서형 "첫방 김정난 열연에 깜짝, 우린 어떡하라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1-30 07:00 송고
© 뉴스1 배우 김서형/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스카이캐슬/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은 입시라는 소재를 두고 스카이캐슬 사람들 저마다의 상충하는 탐욕을 면밀히 그려내며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인 23.2%(닐슨코리아 전국)를 기록, 신드롬 급의 인기를 끌고 있다.

상위 1% 상류층 스카이캐슬 사람들의 욕망을 자극하는 것은 캐슬 밖의 입시 코디 김주영(김서형 분)이다. 그는 오로지 자식의 성공만을 바라는 캐슬 엄마들을 손에 쥐고 흔드는 미스터리한 인물. 더불어 그런 자신 역시 캐슬 엄마들과 다름없이 자식에게 강압적인 교육을 하다 제손으로 자식을 망쳐버린 과거도 드러나면서 매회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왔다.

김주영을 연기한 김서형은 이번 작품 'SKY캐슬'을 통해서 '아내의 유혹'의 신애리로 대표되던 자신의 인생 캐릭터를 김주영으로 갈아치웠다. 비주얼부터 연기력까지 흠 잡을 데 없는 완벽 변신을 하여 인기몰이 중인 것. 특히 '어머니, 저를 믿으셔야 합니다' '어머니, 다 감수하시겠단 뜻이냐고 물었습니다' '혜나를 댁으로 들이십시오' 등 극 중 대사를 넘어서 다양한 패러디를 유발하는 유행어를 만들며 전 세대를 사로잡고 있다.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만난 김서형은 드라마 속 '올백' 헤어 스타일과 검은 옷이 아닌 단발머리의 '낯선'(?)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김주영을 향한 인기에 어리둥절하면서도, 김주영으로 살았던 힘든 시간에 대한 감사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직 김주영을 떠나보내지 못한 김서형의 이야기다.

<[N인터뷰]②에 이어>

-'SKY캐슬'이 다룬 입시 코디나 고액 과외는 어떤 생각으로 봤나.

▶사교육에는 관심이 1도 없었고 관심을 둘 이유도 없었다. 나는 반려견이 있어서 어떤 간식이 좋은지만 찾아보는 사람이다.(웃음) 내가 내 반려견 좋은 것만 주고 싶은 것처럼 부모 마음도 그러겠지. 대본을 읽고 관련된 얘기를 들어보면 이게 어느 나라 이야긴가 싶었다. 대사에 나오는 '학종'(대학 입시 전형 중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줄인 말) 같은 것도 뭔지 모르겠더라.

-유현미 작가나 조현탁 감독에게 물어보거나 상의를 한 것은 있나.

▶대본연습할 때 작가님에게 뭔가를 물어보기는 했는데 기억이 안 난다.(웃음) 감독님은 한서진과 김주영이 같은 선상에 있다고 했는데, 그말을 기억하고 있었다. 대본을 보면서 그 말이 무슨 이야기인지 알겠더라. 김주영은 자기가 다 해봤던 거니까 한서진(염정아 분)이나 이명주(김정난 분)가 뭘 해도 우스운 거다. 자기가 과거에 애를 그렇게 키워봤으니까. 엄마들이 아무리 잘난 척 해도 다 웃긴 것들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인물이다. 케이(조미녀 분)와의 만남에서는 김주영도 결국 엄마라는 걸 보여줬다. 대본을 보는데 카레에 약을 타더라.(웃음) '약을 탄다고? 죽인다고? 그런데 못 먹게 말린다고?' 하면서 놀랐다. 가슴 찡한 장면이기는 한데 (김주영의 이야기를) 19회에 다 풀어버리니까 확실히 표현하기는 어렵더라. 그래도 할만큼 했다고 생각한다.
© 뉴스1 배우 김서형/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주영 캐릭터가 패러디되고 대사가 유행어가 된다. 이런 반응을 어떻게 봤나.

▶신애리 때도 많았다. (웃음) 김주영이 왜 패러디가 되지? 신기했다. '의심하고 의심해'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전적으로-' 이 대사들이 어떻게 보이는 걸까 궁금했다. 캐릭터가 형상화돼서 그랬겠지만, 워낙 텐션이 있는 장면의 대사여서 연기하기 바빴다. 나도 대본을 보고 특이하다고는 생각했는데, 패러디가 될 정도인가 신기했다. 이게 다 작품이 잘 돼서 그런 것같다. 또 김주영이 올백 머리, 블랙 의상 등 설정이 있어서 더 기존의 다른 캐릭터와는 다르게 느껴진 것 같다.

-대사 톤이 독특해서 더 패러디가 많이 된 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패러디는.

▶어떻게 표현해야 내가 위에서 누르는 사람처럼 보일 수 있을까 생각했다. 오히려 패러디한 걸 보고 내가 저렇게 했구나 싶다. 지금 다시 해보라고 하면 못 할 것 같다. '연예가중계' 게릴라 데이트를 했는데 다들 나보다 더 잘 한다.(웃음) 나는 못 하겠더라. 사람들이 따라하는 걸 보고 오히려 내가 따라하게 되더라. 내가 막 애쓰고 노력하고 연기를 해도 돌아서면 잘 생각이 안 난다.
'SKY캐슬' 이명주 역의 김정난 © 뉴스1 JTBC 제공

-1회에 1%로 시작해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현장에서는 이 시청률 추이를 어떻게 느꼈나.

▶1회 김정난 언니 죽는 엔딩을 보고 '이렇게 연기를 잘 하고, 이렇게 영화처럼 찍으면 우리보고 어떻게 하라는 거야' 싶었다. 너무 부담이 되더라. 그래서 연기하기 바빴다. 시청률과 상관없이 연기 잘 해야겠다는 생각에 다들 불이 켜진 거다. 이런 작품이라면 나도 불을 지피리라 싶었다.(웃음) 시청률이 문제가 아니었다. 'SKY캐슬'에 연기 잘 하는 배우들이 다 모여있다. 사실 다들 연기를 잘 하니까, 나도 한다고 하는데 기 죽으면 어떡하지 싶었다.(웃음) 연기로는 다 처음 호흡을 맞추기 때문이다. 잘 하는 사람들 모여있으니 내가 묻히면 어떡하나 싶기도 했다. 그런 분위기가 됐고, 다들 'SKY캐슬' 을 하면서 얻어갔다고 생각한다. 최종회는 시청률 25%넘었으면 좋겠다.

-이번 작품이 센 캐릭터였는데,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나도 다음 작품이 궁금하다. 전성기라고 하는데, 예전에도 지금도 열심히 살았다. 전성기보다 김서형에게는 무엇을 줘도 다 해낸다는 말이 좋고,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예전에도 지금도 열심히 살았다. 그동안 지고지순한 여성도 해봤고 전문직도 제대로 해봤다. 그런 시간이 있었기 때문에 김주영을 만난 것 같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