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女환자 마취해 성폭행 '가짜 의사'…중국이 발칵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1-29 10:07 송고
 © AFP=뉴스1 자료 사진

중국에서 여성 환자를 마취해 성폭행한 ‘가짜 의사’에게 6년형이 선고되자 형량이 너무 적다며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홍성보(紅星報)가 29일 보도했다.

뤄모씨는 지난 2016년 의사 면허를 조작해 쓰촨성 성두시에 병원을 개원했다. 그는 지난해 5월 암내가 많이 나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에게 진정제를 주사한 뒤 성폭행했다. 

잠에서 깨어난 여성 환자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직감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뤄씨는 달아났으나 이틀 뒤 경찰에 검거됐다.

법원은 뤄씨에게 강간, 공문서 위조, 사기 등의 혐의를 적용, 징역 6년4개월에 4000위안(66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의 SNS에서 처벌이 너무 가볍다며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중국의 누리꾼들은 “동물보다 못한 인간이다” “종신형에 처해야 한다” “징역형은 물론 벌금도 너무 적다”며 법원의 판결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sino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