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손학규 "손혜원 부동산 투기 의혹 청와대 사과해야"

(대전ㆍ충남=뉴스1) 김경훈 기자 | 2019-01-22 14:16 송고
22일 대전을 찾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시민들에게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을 언급하며 청와대의 사과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손다방 거리 캠페인 차' 대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민정수석실 업무 중 하나가 친인척 관리인데 손 의원은 대통령 부인의 친인척은 아니지만 그보다 더 가까운 절친"이라며 "그런 사람이 문화재 사업을 빙자해 투기를 한다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관리 대상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손 의원 사태는 무소불위 권력 실세들의 오만방자한 모습으로 권력의 하수기관인 검찰이 얼마나 객관적으로 냉철하게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독립된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통해 수사를 해야 한다"며 "그 이전에 청와대에서 먼저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또 "이러한 사태는 결국 제왕적 대통령제라는 잘못된 권력 구조에서 나온 것으로 이를 바로잡기 위한 첫걸음이 바로 선거제도 개혁"이라며 "국민의 뜻이 반영되는 국회가 구성돼야 청와대 중심의 권력 구조가 바뀌고, 청와대도 국회·야당과 협력하는 합의제 민주주의가 된다"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강조했다.

특히 손 대표는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불법 선거자금 폭로 건에 대해 "박범계 의원도 정권의 실세 중에 한 명인데 검찰이 제대로 조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검찰이 정신을 차리고 정의를 위해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khoon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