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국화로 치장한 영정·삼베로 만든 수의가 일제 잔재라고요?

서울시설공단 '한국 장례 문화의 식민지성' 전시회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18-12-31 06:00 송고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내년 1월20일까지 열리는 '빼앗긴 길, 한국 상·장례 문화의 식민지성' 전시회 전시장 이미지. (서울시 제공) © News1

장례식 때 삼베로 수의를 만들어 고인에게 입히고 영정을 국화로 치장하는 장례문화가 일제 식민문화의 잔재라는 사실을 아는 국민이 몇명이나 될까.

서울시와 시립 장사시설을 관리·운영하는 서울시설공단은 '빼앗긴 길, 한국 상·장례 문화의 식민지성'을 주제로 내년 1월20일까지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장례문화 전시회를 연다고 31일 밝혔다. 2019년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다. 장례문화에 남아 있는 일제 식민 문화를 조명하고 장례문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오늘날 보편화된 장례문화 상당수가 알고 보면 일제강점기의 잔재다. 삼베로 만든 수의가 대표적이다. 전통 장례문화로 알고 있지만 아니다. 이 풍습은 조선총독부가 1934년 '의례준칙'을 만들어 관혼상제 같은 우리 전통 생활양식을 일본식으로 바꾸면서 시작됐다. 이전까지 우리 조상들은 생전에 고인이 입었던 가장 좋은 옷을 수의로 사용했다. 삼베 수의뿐 아니다. 유족 완장과 리본, 국화로 치장한 영정 같이 오늘날 보편화된 장례문화 상당수가 일제강점기의 잔재다.

전시회에서는 한국인의 장례 전통을 말살하고 의식을 지배하기 위한 조선총독부의 식민지 정책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살펴볼 수 있다. 전시공간을 한 개의 터널 구조물로 꾸몄다. 한국 전통 장례용품인 만장을 재구성해 한국 상·장례 문화가 거쳐온 지난 100여년 동안의 길을 담아냈다.

서해성 총감독은 "100년 전 그날 고종은 일제 주도의 '국장'으로 왜색화된 저승길을 떠났다"며 "이는 '백성'과 '국민' 사이에 있던 한국인이 일제에 더 분노한 이유이기도 했다"며 이번 행사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서 감독은 "광복 뒤 한국인은 식민화된 상·장례문화에 대해 성찰해보지 않은 채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고 있다"며 "3·1운동이 고종의 죽음과 장례를 매개로 전개된 만큼 3·1운동 100주년인 올해를 '상·장례의 식민지성' 성찰로 시작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전시회는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김영흠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장례문화에 대한 새로운 인식 변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이 찾아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건전한 장례문화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in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