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포항 앞바다서 잡힌 5m30㎝ 밍크고래 3700만원에 판매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2018-12-11 11:36 송고 | 2018-12-11 13:47 최종수정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밍크고래 한마리가 11일 오전 7시 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서방 약 4km해상에 쳐 둔 정치망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독자제공)2018.12.11/뉴스1© News1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밍크고래 한마리가 11일 오전 7시 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서방 약 4km해상에 쳐 둔 정치망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독자제공)2018.12.11/뉴스1© News1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밍크고래 1마리가 11일 오전 7시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서쪽 4㎞ 해상에서 정치망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7.31톤 정치망 어선 A호는 이날 그물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고래를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길이 5m30㎝로 죽은 지 하루이틀 지난 것으로 알려진 이 밍크고래는 구룡포수협을 통해 3700만원에 위판됐다.


choi11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