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용준형X김민영X채서진 '커피야, 부탁해', 동화 같은 로맨스 시작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12-02 12:23 송고
채널A '커피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 News1
12월에 찾아온 동화 같은 로맨스 '커피야, 부탁해'가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에 기분 좋은 힐링을 선물했다.

1일 오후 처음 방송된 채널A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극본 서보라, 이아연/연출 박수철) 1회에서는 츤데레 꽃미남 웹툰 작가 임현우(용준형 분)와 평범해 보여도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여자 이슬비(김민영 분), 미녀로 변해 비밀스러운 이중생활을 시작한 오고운(채서진 분)의 이야기가 다채롭게 펼쳐졌다.

또한 웹툰 공작소 '심쿵툰'을 주 배경으로 작가 임현우를 향한 어시스턴트 이슬비의 달달한 짝사랑부터 그의 자존감을 높이는 마법의 주문과 커피 등 아기자기한 설정들이 곳곳에 등장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뚜렷한 개성을 보유한 캐릭터들의 향연 역시 극의 재미를 이끌었다. 스타 작가 임현우는 일에 있어 누구보다 엄격한 성격이면서도 자신의 어시인 이슬비의 능력, 매력을 인정해주는 다정한 면모로 여심을 단번에 자극했다. 이슬비는 어떤 상황에서도 결코 주눅 들지 않는 당찬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응원 욕구를 불러일으켰다. 그는 만원버스 안 무례한 승객의 핀잔이나 '조이웹툰' 부팀장 강예나(길은혜 분)의 외모 지적에도 씩씩하게 대처했지만 마음 속의 가시가 하나둘씩 쌓여 마음의 상처가 됐다. 결국 좋아하는 임현우 앞에서 도망치듯 자리를 떠나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런 상황에서 우연히 마시게 된 커피의 마법은 더욱 드라마틱하게 다가왔다. 다른 모습으로 변하면서 다시 자존감을 되찾고 주저했던 사랑에도 새롭게 도전할 기회를 얻게 된 것. 특히 동료 사이와 썸의 경계를 오가는 임현우와 이슬비의 묘한 관계도 주목되는 가운데 앞으로 임현우와 이슬비, 임현우와 오고운 사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게 될지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커피야 부탁해'는 신비한 커피의 힘이라는 판타지 설정과 한 편의 순정만화를 연상케 하는 로맨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토요일 저녁을 달달하게 가득 채웠다. 특유의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기조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커피야, 부탁해'는 2일 오후 7시 40분, 3회가 방송된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