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 목소리…대규모 집회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11-25 19:04 송고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는 2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공원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를 개최했다. 주최측 추산 참석자가 3만을 넘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 반대 집회다.2018.11.25/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경남 교육계의 뜨거운 감자인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는 2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공원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를 개최했다.

주최측 추산 집회 참석자가 3만 명을 넘어서 역대 최대 규모로 반대 집회가 열렸다.

2500여곳의 교회가 소속돼 있는 경남기독교총연합회는 “동성애·동성혼을 정상이라고 가르치며, 교회에 위해가 되는 이단과 사이비를 비판조차 못하게 하는 조례 제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성명을 냈다.

또 이날 집회에는 일부 학생들도 참석해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반대하기도 했다.

발언에 나선 한 학생은 “에이즈 감염과 미혼모 양산 등 부족용을 야기하는 청소년의 동성·이성 간 성관계를 경남도교육청이 앞장서 정상이라고 가르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면서 “인권이라는 명목으로 학생에게 지나친 권리를 주고 선생님의 권리를 침해하는 시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는 2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공원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를 개최했다. 주최측 추산 참석자가 3만을 넘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 반대 집회다.2018.11.25/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앞서 지난 14일에는 도내 81개 시민단체와 일부 종교계 등이 나서 ‘나쁜학생인권조례제정반대경남도민연합’을 구성하고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를 촉구하기도 했다.

경남도민연합은 “진보성향 경남도교육감이 시민들의 반대에도 집요하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려고 하는 이유는 인권교육이라는 명목으로 왜곡된 사상을 주입해 자신들의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경남도교육청은 학생·학부모·교직원의 인권 감수성을 높이고 학교구성원이 상호 존중받는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를 조성 등을 위해 ‘학생인권조례안’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내용은 △인간의 존엄성 △신체의 자유 △사상·양심·종교의 자유 △표현과 집회의 자유 △개성을 실현할 권리 △사생활과 개인정보의 보호 등 적법절차의 권리 등이다.


rok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