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오거돈, 여직원 회식 자리배치 논란에 사과…"잘못된 관습"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8-11-18 13:05 송고
오거돈(맨 위 오른쪽 두 번째) 부산시장이 지난 14일 부산시청 및 산하 사업소 용역 노동자들과 함께 회식하는 모습. (오거돈 부산시장 트위터) © News1

오거돈 부산시장이 회식 자리에서 양옆에 여성 근로자들을 앉게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오 시장은 지난 14일 오전 부산시를 비롯한 관계기관 산하에서 일하는 용역업체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오 시장은 이후 용역업체 직원들과 간담회 및 회식을 가졌는데, 회식장소의 자리배치가 논란이 됐다.

회식 자리에 동석한 사람들은 대부분 남성이었지만 오 시장의 양옆과 맞은 편에는 젊은 여성들이 앉아있었다. 이를 두고 일부 커뮤니티와 언론에서 ‘남성 중심의 회식 문화가 드러난 장면’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오 시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다시는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해명에 나섰다.

그는 "정규직 전환에 기대와 희망을 품고 새로운 미래를 함께 그려나가자며 다짐하는 밝은 분위기였기에, 저를 포함해 그 자리에 동석했던 직원들도 이러한 논란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진 속에 담긴 객관화 된 제 모습을 보면서 그동안 잘못된 관습과 폐단을 안일하게 여기고 있었구나 하고 돌아보게 되었다.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겪는 중이며, 저 또한 생각을 변화시켜야할 때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시는 이러한 불편함으로 상처받는 시민들이 없도록 저 스스로와 시 전체를 살피고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pkb@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