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대학생 보디빌더, 집에서 난동부리다 테이저건 맞고 제압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8-10-30 12:22 송고
부산 동부경찰서 전경.(부산동부경찰서 제공)© News1

보디빌더 선수로 활동하던 20대 대학생이 신변을 비관해 흉기를 들고 집에서 난동을 부리다 테이저건을 맞고 경찰에 제압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30일 특수존속협박 혐의로 A씨(22)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9일 새벽 2시45분쯤 부산 동구에 있는 한 빌라 주거지에서 31cm 크기의 흉기를 들고 어머니와 여동생을 상대로 찌를듯이 위협하고 자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112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를 들고 저항하는 A씨를 향해 '흉기를 버려라'고 3차례 경고했으나 말을 듣지 않자 테이저건을 쏴 제압했다.

경찰조사 결과, 보디빌더 선수로 활동한 A씨는 재학 중인 대학 교수와 마찰을 빚으면서 자격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하자 자신의 신변을 비관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가족들과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oah458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