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임종석, 대통령 행세…스스로 차기라고 생각하나"

"권한대행 총리에 보고 없이 장관 대동…기가 막혀"
"차지철 흉내 내나…경제 위기에 이런 장면 한심"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8-10-30 10:34 송고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대통령이 나라를 비운 새 스스로 대통령 행세까지 하는 듯해 사람들이 혀를 끌끌 찬다"며 "스스로 차기라고 생각하나"라고 맹비난했다.

최근 우클릭 행보를 강하게 이어오고 있는 이 의원은 전날(2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 실장이 대통령 부재 시 대통령 권한을 대행하는 국무총리한테 일언반구 보고 없이 장관들을 대동하고 폼 잡고 전방시찰을 다녀온 사진을 보고 기가 막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매우 부적절하고 우리 헌법상 권력구조의 정신을 무시한 처사"라며 "장관들 거느리고 폼 잡으니 기분이 좋던가. 과거 차지철 청와대 경호실장 흉내를 내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 나라 경제가 위기로 치닫고 있는데 다들 아무런 위기 의식도 없이 방치하면서 국민들에게 이런 장면이나 보여주다니 참으로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hji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