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손학규 '임종석 자기 정치' 비판의 속뜻…여권 내 갈등 유도?

孫 "제2의 차지철" vs 靑 "소통수석실서 도움 요청"
여권내도 일부 불만…바른미래, 경제실정 반사이익?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8-10-30 06:00 송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0.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자기 정치 하려거든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맹공하자 청와대에서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30일 정치권 일각에서는 손 대표의 발언이 친문(친 문재인) 세력으로 똘똘 뭉쳐있는 여권내 갈등을 부추기고 이를 바른미래 세력 확장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반영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손 대표는 전날(29일)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 최근 임 실장이 통일부장관·국방부장관·국정원장 등을 대동해 비무장지대를 시찰하고 돌아온 것을 두고 "비서실장이 왜 대통령을 제치고 청와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나와 야단인가"라고 지적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자리는 나서는 자리가 아니라 대통령을 뒤에서 조용히 보좌해야 하는 자리라고 꼬집은 것이다. 손 대표는 임 실장을 차지철·최순실 등과 비교하면서 비난 강도의 수위를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논평을 통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패권정치와 권력실세 정치의 적폐가 그대로 드러난 날"이라며 "조용히 반성하고 국가와 국민의 장래를 걱정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즉각 "(임 실장은)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상황을 점검하고 어느 정도 (선언 내용이) 이행됐는지 파악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임 실장이 관련 영상에서 내레이션 등으로 등장한 것에 대해서도 "청와대 소통수석실에서 내용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것이 좋겠다고 아이디어를 내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임 실장의 비무장 지대 방문은 여권 내에서도 썩 좋은 반응은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일부 인사들은 임 실장의 행보에 대해 불만을 표하는 인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임 실장의 비무장지대 방문을 두고 비판했다는 일부 보도도 나오는 상황이다.

손 대표의 발언을 시작으로 친문 진영 내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이 총리와 임 실장을 둘러싼 여권 내 갈등이 유발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는 한반도 평화 이슈가 여론을 지배하면서 고공행진을 이어 왔지만 최근에는 연이은 경제 지표의 좋지 않은 성적으로 점차 하향 곡선을 그리는 모습이다. 여권 내 권력 투쟁을 두고 갈등이 유발되면 정부·여당의 지지율을 더 끌어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야권 정계개편에 대한 전망을 그리면서 민주당 내 합리적인 인사들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여권 지지율이 하락하면 지지정당을 잃은 여론은 우클릭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아닌 바른미래당을 바라보게 될 것이란 해석이다.

다만 아직 정권 초반이라 갈등이 격화되기는 어려운 구조라는 지적도 나온다. 차기 권력 투쟁으로 당내 갈등이 유발하기에는 시기적으로 너무 이르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비서실장이 무슨 내레이션까지 하나. 마침 29일이 촛불혁명 2주년이기도 해서 문뜩 생각이 나서 한 말"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여당 측에서도 불만족스러운 목소리가 나는 것 같기도 하다"면서도 "손 대표가 그걸 인위적으로 바라고 발언하는 분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가 지난 17일 오후 비무장지대(DMZ) 남북 공동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소재 화살머리고지를 찾아 지뢰 제거 작업 중 발견한 수통 등을 살펴보고 있다. 임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주석 국방부 차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김의겸 대변인 등 남북공동선언 이행위는 이날 오후 1시부터 5시30분까지 5사단~6사단 감시초소(GP) 등을 찾았다. (청와대 제공) 2018.10.17/뉴스1



hji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