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취임하자 마자 여러 압박 받고 있다"에 이재명 "인생무상"

‘녹취록’ 틀겠다던 조원진 “가족사 잘 풀어라”
감사 전 공언과 달리 본질의서는 농담까지 건네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8-10-19 15:10 송고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19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8.10.19/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가족사 녹취록’ 공개의사를 밝혔던 조원진 의원(대한애국·대구달서병)이 정작 본질의에서는 농담까지 건네는 등 별다른 충돌을 일으키지는 않았다.

녹취록은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을 둘러싸고 이 지사와 자신의 형수 간 통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조 의원은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서 본질의 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 지사와 관련된 녹취록이 2개 있는데 이것을 틀어야겠다. 공개 여부를 여야 간사들이 의논해 달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조 의원은 자신의 질의 차례가 오자 녹취록을 공개하는 대신 이 지사의 모범적인 태도를 당부했고, 농담까지 건네며 서로 웃음을 짓는 의외의 모습을 연출했다.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이 법조항을 언급하면서 녹취록 공개가 어렵다는 내용을 밝히자 조 의원은 “녹취록을 이 자리에서 트는 문제는 법적사항이 아니고 제 판단의 문제”라고 발끈했지만 공개까지 가지는 않았다.

조 의원은 대신 “시중에서 ‘안이박김’이라고 하는데 안희정, 이재명 보내고 다음은 박원순인데 ‘김’이 누구인지는 모르겠다”며 “도지사 취임하자마자 녹취록과 여러 압박을 받고 있는데 소회가 어떤지”를 물었다.

이 같은 질문에 이 지사가 “인생무상”이라고 답하면서 웃음을 터트리자 조 의원도 함께 웃음을 지었다.

조 의원은 또 ‘여배우 스캔들’과 연관된 배우 김부선씨의 ‘신체 특정 점’ 주장을 언급하면서 “누군가 저에게 ‘이 지사랑 같이 목욕탕이라도 갔다 왔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는 농담을 던져 감사장에 다시 한 번 폭소가 터졌다.

조 의원은 “아무튼 말이 화를 낳는다. 도정 책임자로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 그리고 형님 정신병원 강제 입원 등 가족사 문제는 알아서 잘 풀었으면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저의 개인사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하고 싶은 말이 산더미이지만 여기는 국정을 논하는 국감 자리여서(자제하겠다)”라고 답했다.


s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