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김정숙 여사, 뉴욕서 방탄소년단 만나 "자랑스럽다"

UN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파트너십 출범 행사 참석

(뉴욕·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박승주 기자 | 2018-09-25 04:03 송고
방탄소년단. © News1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제73차 유엔 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24일(현지시간) 유니세프의 새로운 청소년 어젠다인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파트너십 출범 행사에 참석했다.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는 10~24세 청소년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유엔의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가 공동 주최했으며 2030년까지 모든 청소년이 교육 시설 또는 고용 상태에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덴마크, 케냐, 파나마, 온두라스, 기니 등 세계 각국의 국가원수 및 정부수반 다수와 스리랑카와 니제르의 영부인 등이 참석했다.

김 여사는 미래 세대에 대한 교육을 바탕으로 발전을 이룩한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해 세계 청소년 교육에 기여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행사에 참석하게 됐다고 고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이번 행사에 발언자로 초청받은 케이팝 그룹인 방탄소년단(BTS)과 만났다. 김 여사는 방탄소년단에 "자랑스럽다.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유엔 무대에 서게 된 것에 대한 격려와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또 김 여사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5월과 9월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하면서 "방탄소년단이 음악으로 청소년들이 겪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대변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힘이 돼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