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경제

트럼프 전방위 압박, 중국 보복 위해 우편요금도 손본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8-09-21 14:15 송고
FT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압박이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중국 및 아시아 국가 등 개도국에 유리하게 돼 있는 국제 우편 요금체계를 손보려 하는 것.

현재 국제 우편 요금은 개도국 및 후진국에게는 낮게 책정돼 있는데 비해 선진국은 높게 책정돼 있다. 각국의 물가수준과 구매력을 기준으로 우편 요금을 책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1파운드 소포를 부칠 경우, 중국에서 미국으로 부치면 2.50달러인데 비해 미국 LA에서 뉴욕으로 부치면 7~9달러의 요금이 부과된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UN 산하 만국우정연맹(UPU)에게 국제우편 요금 체계를 고치라고 압력을 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지시를 내리고 이 부분을 개선하도록 명령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도국에게 낮은 요금을 적용함에 따라 미국의 시민들이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다며 이 부분을 개선할 것을 폼페이오 장관에게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국우정연맹은 정기총회가 열리는 2020년까지 이 문제에 대해서 논의를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각국의 구매력과 물가수준을 기준으로 요금을 책정했기 때문에 선진국이 더 많이 부담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1일까지 요금체계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미국이 독자적으로 요금을 책정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미국이 독자적으로 가격을 책정해 중국을 오가는 소포의 요금을 올린다면 다른 나라도 따라서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 이는 또 다른 무역전쟁이 될 전망이다.

특히 최근 온라인상거래가 활성화되면서 태평양을 오가는 소포가 크게 증가한 점을 고려할 때, 국제 우편 요금 산정을 둘러싼 무역전쟁의 여파도 상당히 클 수 있다고 FT는 내다봤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