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단독] 강지영, 팝콘으로 구하라 저격? "전혀 아냐…친한 사이"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8-09-18 10:22 송고
배우 강지영이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청에서 열린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12/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카라 출신 강지영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팝콘'을 올려 '구하라를 저격했다'는 일부의 추측과 관련, 강지영 측은 "전혀 아니고,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강지영의 일본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논란의 사진에 대한 뉴스1의 질문에 "구하라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사진"이라며 "생각도 못했던 일이라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라며 "구하라가 일본에 올 때도 (강지영과) 연락해 따로 만난다"고 설명했다. 

앞서 강지영은 지난 7월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참석했을 때도 뉴스1과 인터뷰에서 카라 멤버들과의 현재 관계에 대해 "아직도 잘 지낸다. 사실 우리는 불화설도 없지 않았나? 사이 좋다. 카카오톡 그룹 채팅방이 있을 정도로 좋다"고 했다. 

이어 "언니들이 다들 멋지다고 해준다. (구)하라 언니는 최근에 싱글 앨범도 낼 정도로 일본에 자주 왔다갔다 한다. 그래서 일본에서 자주 본다. 언니가 호텔 어디에 묵는다고 하면 나는 거기 가서 놀다가 온다"고 구하라와의 친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현재 구하라는 남자친구 A씨와 폭행 시비로 구설수에 올랐다. A씨는 지난 17일 경찰 조사를 받았고,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강남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