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득량만·고흥 남부해역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보 해제

(부산·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 | 2018-09-11 17:25 송고
보름달물해파리  © News1

국립수산과학원은 11일 전남 득량만과 고흥 남부해역에 발령된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보름달물해파리는 최대 갓길이 30㎝, 무게 300g 정도 성장하는 소형 해파리로, 독성이 약해 해수욕객에 대한 피해는 적지만 개체 수가 많을 경우 수산업에는 큰 피해를 입힌다.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보는 출현밀도 5개체/100㎡ 이상에서 발령되며, 수과원은 지난 7월 27일 전남 득량만 및 고흥 남부해역에 보름달물해파리가 평균 11개체/100㎡로 나타남에 따라 주의보를 발령했다.

보름달물해파리의 출현 밀도는 지난달 8일에 13개체/100㎡로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8월 중순에 10~11개체/100㎡로 완만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후 8월 말에 7개체/100㎡로 출현밀도가 급감했으며, 지난 5일에는 2개체/100㎡로 주의보 이하로 감소했다.

보름달물해파리의 출현 밀도가 9월 들어 급감한 이유는 7~8월 산란을 마치고 소멸하는 보름달물해파리의 습성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고우진 기후변화연구과장은 “앞으로도 해파리 대량발생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모니터링 및 구제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eg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