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아시안게임] SUN의 믿음 "김현수, 손아섭 좋아질 것"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스1) 정명의 기자 | 2018-08-27 22:50 송고
2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 5회말 대한민국이 15대0 콜드게임으로 승리 후 선동열 감독과 황재균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8.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아시안게임서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김현수, 손아섭에 대해 "좋아질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B조 예선 2차전, 인도네시아전에서 15-0 5회 콜드게임 승리를 따냈다.

지난 26일 대만과 치른 첫 경기에서 1-2로 패하며 받은 충격을 조금이나마 덜어낸 승리였다. 이제 한국은 27일 홍콩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28일부터 슈퍼라운드에 돌입한다.

이날도 한국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경기를 시작했다. 경기 전 정우람, 오지환, 김하성 등 3명이 장염에 고열 증세를 보인 것. 해당 선수들은 경기장에 나오지 않고 선수촌에서 휴식을 취했다.

유격수 자원 2명이 모두 빠지면서 3루수 요원인 황재균이 유격수를 맡았고, 황재균이 비운 3루에는 주전 2루수 안치홍이 투입됐다. 경기 전 발표된 선발 라인업을 보고 모두가 의아해 했지만 거기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선발 등판한 언더핸드 박종훈은 3이닝 1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컨디션 점검을 마쳤다. 황재균이 홈런 2방으로 5타점을 쓸어담았다.

김현수와 손아섭은 안타 1개 씩을 기록했지만 타격감이 좋지 않아 보였다. 둘은 전날 대만전에서 나란히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경기 후 선 감독은 "선발투수를 3이닝 던지게 하면서 슈퍼라운드에서 던질 수 있는 투수들(최원태, 임기영)을 짧게 1이닝씩 던지게 했다"고 마운드 운용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현수와 손아섭에 대해서는 "내일 홍콩전까지 마치고 슈퍼라운드에 가면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 5회말 콜드게임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동열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8.8.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고열 증세로 빠진 3명은 선 감독에게 또 하나의 고민을 안겨줬다. 유격수 2명이 한꺼번에 빠진 것이 우려스럽다.

선 감독은 "걱정이다. 슈퍼라운드에 합류를 할지 안할지 아직 미지수"라며 김하성과 오지환이 뛰지 못할 경우 이날처럼 수비 포메이션을 구성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럴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doctor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