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광고 건너뛰기 불가' 유튜버가 선택한다

광고 분량도 15초와 20초 가운데 선택 가능

(서울=뉴스1) 김위수 기자 | 2018-08-26 18:06 송고 | 2018-08-27 11:59 최종수정
유튜브 동영상 시청전 나오는 광고 스킵버튼. 

앞으로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은 자신의 채널에서 광고를 '건너뛰기(스킵)'하지 못하도록 할 수 있다. 또 이 광고 분량을 15초와 20초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유튜브는 지난 24일 자사 테크팀의 동영상채널 '크리에이터 인사이더'를 통해 '스킵할 수 없는 광고'를 모든 크리에이터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달내로 이같은 내용을 공식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가 기존 일부 크리에이터들에게만 적용했던 '스킵할 수 없는 광고'를 모든 크리에이터에게 확대 적용하는 이유는 더많은 수익이 크리에이터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유튜브 동영상은 재생버튼을 누르면 무조건 광고를 보고 넘어가도록 돼 있다. 이 광고분량은 최대 6분까지 붙일 수 있지만 대부분의 동영상은 5초가 지나면 우측하단에 '스킵(skip)' 버튼이 나타난다. 이 버튼을 누르면 광고를 건너뛸 수 있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처럼 광고를 5초만에 건너뛸 수 있는 채널이 있는가 하면, 광고를 무조건 모두 봐야 하는 채널이 있다. 스킵할 수 없는 광고의 분량도 15초짜리가 있고 20초짜리가 있어서, 경우에 따라서 15초~20초동안 광고를 다봐야 원하는 채널구독을 할 수 있게 된다.

'스킵할 수 없는 광고' 채널의 광고비는 더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제시청'에 대한 비용인 셈이다. 이 경우에 크리에이터에게 더 많은 광고수익이 돌아가는 것이라고 '크리에이터 인사이더'는 설명했다.

유튜브의 이같은 정책변화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않다. '스킵할 수 없는 광고'를 선택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는 결국 구독자수가 많은 채널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로 인해 크리에이터들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크리에이터는 "구독자들을 생각한다면 좋은 방법이 아닌 것같다"고 했다. 그러나 일부 크레에이터들은 더 많은 수익을 벌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withsuu@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