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보물선 논란 신일그룹 관계자 10여명 조사"

경찰"BMW 운행중지 명령, 단속보다 안내 위주 대응"
"BMW 화재 사고는 경찰이 계속 수사할 것"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8-08-20 12:52 송고 | 2018-08-20 14:15 최종수정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News1 박세연 기자

경찰이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150조원 보물선'으로 내세운 투자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신일그룹(현 신일해양기술)과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관계자를 포함, 총 10여명의 참고인을 불러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일그룹)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고, 신일그룹이나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와 관련된 10여명을 참고인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또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조사 내용 분석이 끝나면 추가로 조사대상자를 선정해서 계속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피해자들이 아직 피해금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인지 피해 진술을 잘 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9일에는 최용석 전 신일그룹 대표(52)와 류상미 전 신일그룹 대표(48), 10일에는 거래소 이사인 허모씨(57)를 각각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 청장은 또 BMW 차량화재 사고와 관련해서는 고소인 보충조사에 이어 환경부와 국토부에서 관계 자료를 받아서 분석하고 있으며, BMW 차량 운행중지 명령에는 단속보다 안내를 중심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9일 'BMW 피해자모임' 소속 21명이 BMW 측을 고소한 데 이어 17일에도 20명이 추가로 고소 대열에 합류하자 고소인 대표인 김모씨를 18일 보충조사했다.

이 청장은 "운행중지 명령이 내려지면 운전자 처벌보다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이기 때문에 단속보다는 신속하게 점검을 받으라고 안내하는 것을 위주로 대응하겠다"며 "일단은 계도와 경고가 우선"이라고 말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서울 관내에 BMW 520d 모델이 2만1000대가 있고 이중 2100대가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지자체에서 공무원들이 차주에게 (점검) 안내를 하고, 안 되면 현장방문을 하고 독려해서 점검을 받게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BMW 독일 본사 및 한국 임원 등 7인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서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경찰에서 하고 있었던 만큼 지수대에서 계속 수사하는 것으로 조율이 돼서 조만간 사건이 (검찰로부터) 이첩될 것"이라고 밝혔다.

'BMW 피해자모임' 측 법률대리인 하종선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가 13일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고소인 조사에 출석한 이광덕씨.2018.8.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kays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