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조선대 민주화운동硏, '5·18항전지' 옛전남도청 복원 용역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2018-08-19 16:17 송고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을 장악한 계엄군의 모습../뉴스1 © News1 DB

조선대학교 민주화운동연구원이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일대 복원사업에 착수한다.

조선대 민주화운동연구원은 아시아문화원에서 발주한 옛 전남도청 등 6개동의 복원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 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용역사업은 5·18민주화운동 기간 최후의 항전지였던 도청본관과 별관, 도청 회의실, 경찰청 본관, 경찰청 민원실, 상무관의 내·외부와 건물간 연결통로를 80년 5월 모습 그대로 복원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총 2억원에 사업기간은 6개월이다. 김재형 원장(총괄연구책임자)과 역사학자 2명, 사적지 복원 건축학자 2명이 공동연구자로 참여한다. 연구보조원과 보조원 10명이 돕고 각계 전문가로 구성한 자문단의 자문도 활용한다.

연구원은 각종 언론과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국가기록원 등 관련기관 소장 자료 등을 수집·분석해 5월 당시 건축현황을 최대한 과학적으로 추정할 계획이다.

복원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80년 5월 당시 옛 전남도청 등에서 근무한 공무원이나 항쟁 참여 시민들을 대상으로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구술채록도 진행한다.

최종보고서 작성 시에는 공간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AUTO CAD, RHINO 등의 프로그램으로 시각화하고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 6개 건물의 내·외부를 3차원으로 재구성해 제공한다.

복원사업과 유사한 국내외 사례들을 연구해 시사점도 모색한다. 국내사례는 서대문형무소, 남영동대공분실, 국외사례로는 아우슈비츠 수용소, 히로시마 원폭돔 등이 있다.

복원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적지 않은 사안이라 연구팀은 원형복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정립해 논란을 불식시키고 사업 진행과정도 공개해 과업의 추진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김재형 원장은 "이번 복원사업을 통해 광주시가 민주·인권·평화도시로서의 위상을 제대로 확립하고 국립아시아 문화전당도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ofatejb@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