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시민단체, 퀴어축제 광장사용 불허한 동구청 규탄

“명백한 차별” VS “2000여명 행사 처음이라”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8-16 11:05 송고
자료사진/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성소수자 행사를 위한 광장 사용을 사실상 불허한 동구청을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와 정의당인천시당성소수자위원회 등 1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연대단체는 16일 "동구청의 부당한 갑질행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동구청은 지역 정서상 성소수자들의 축제가 부담스럽다는 이유와 규정에도 없는 부당한 조건을 내세워 인천퀴어축제를 위한 행사장 사용을 불허했다"며 "명백한 차별이자 편파 행정"이라고 비난했다.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지난 10일 동구 측에 '9월8일 열릴 퀴어축제 행사를 위한 동인천 북광장 사용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행사에는 2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동구 측은 지난 13일 해당 조직위에 안전상의 문제를 제기하면서 북광장 사용 신청을 반려했다. 이와 함께 '주차장 100면 확보'와 '보안 요원 300명'을 갖출 것을 요구했다.

또한 추가로 단체 실존 증빙서류와 집회 신고 확인서 사본도 함께 제출할 것을 통보했다.

조직위와 연대단체는 16일 오후 1시 동구청 앞에서 조직위 및 연대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규탄 기자회견을 갖는다.

단체는 "축제 참여자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하고, 참여인원 100명당 보안요원 1명을 배치하는 등 내부적으로 안전과 원활한 축제 진행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동구 측에 제출했음에도 (동구 측 담당자는) 규정에도 없는 조건을 갖출 것을 요구했다"며 설명을 이어갔다.

이어 "예상인원이 2000명이 너무 많다면서 보안요원을 300명을 갖출 것과 주차장 100면 확보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라며 "단체의 실존 여부를 증빙할 수 있는 서류, 집회신고 확인서 사본 등도 함께 요구하며 14일까지 해당 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면 축제가 불가하다는 통보를 해왔다"고 말했다.

동구 관계자는 "북광장에서 100여 명이 넘는 행사가 치러진 바 없다"며 "2000여 명이나 참여하는 행사가 처음이기에 안전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추가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 것"이라고 전했다.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