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성태 "靑 입 열개라도 할말 없어"…文대통령 발언 공박

"文대통령, 軍기강 위해 하루빨리 판단"…경질 촉구
"김선수, 본회의장에서 반대 표결"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8-07-26 15:34 송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7.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 논란과 관련 '문제의 본질은 진실을 발히는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청와대는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군 체제가 기강이 무너지고 하극상이 벌어졌고, (송영무) 장관은 거짓말로 국민적 신뢰를 버렸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송 장관 해임결의안 추진을 고려한다고 밝힌 데 관해선 "송 장관은 대한민국 국군을 통솔할 자격과 역량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군의 기강과 체제를 위해 하루빨리 특단의 판단을 해야 한다"고 사실상 경질을 촉구했다.

이어 "송 장관에 대한 하극상은 심각한 국가안보상의 문제를 드러낸 것"이라며 "군통수권자로서 문 대통령은 정치적 입장을 고려한 우유부단한 자세를 취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한국당 위원이 퇴장한 채 김선수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데 대해선 "문 대통령이 사법부도 침탈하겠다는 의지로밖에 볼 수 없다"며 "삼권분립이 명확한 대한민국에서 대법관을 임명하는 것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본회의에서 한국당은 당당하게 김 후보자에 대한 반대 표결에 임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날치기 강행처리했는데, 과연 (김 후보자가) 사법부의 정의를 이야기할 수 있는 대법관이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kuko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