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골목식당' 백종원, 뚝섬 경양식 집 변화 없는 모습에 "착각은 금물"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7-21 03:05 송고
'골목식당' © News1

'골목식당' 뚝섬 편의 경양식집 사장이 끝까지 자신의 소신을 지키려 해 백종원과 갈등을 이어갔다.

20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뚝섬골목 마지막 편이 방송됐다.

백종원은 자신의 솔루션을 듣지 않는 경양식집 사장에게 "내 말대로 하겠다고 하지 않았냐. 마음에 드는 솔루션만 받겠다 이러면 오래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윤상 아나운서가 뚝섬 경양식집에 나타났다. 하지만 경양식집은 전혀 변화가 없었다. 컵에 내놓는 국물도, 와인잔에 내놓는 장국도, 양배추 없이 서빙되는 샐러드도 마찬가지였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와인잔 장국에 대해 "머그컵에 끓인 라면 같다. 어울리지 않는다"고 평했고, 경양식집 사장은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라고만 말했다.

이어 김윤상 아나운서는 "함박이 필동에서 먹은 것과 다르다"라고 말했다. 알고보니 경양식집은 함박스테이크를 필동에서 전수받은 것과 고기비율도, 요리법도 다르게 했던 것. 모양도 동그랗지 않고 기름양도 다르고 고기 비율도 달랐던 것.

답답해진 백종원이 경양식집에 직접 출동했다. 백종원은 "결국 양배추는 안 깔았네? 참 고집도 쎄"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함박을 맛본 백종원은 "필동 사장님한테 배운대로 안한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경양식집 사장은 "그분이 연구한 거라서 바꿔보려고 했다"고 변명했다. 백종원은 "그럼 배우지 말았어야지!"라고 일침을 놓았다.

경양식집 사장은 "식감도 맛도 제가 하는 함박 쪽이 낫다"고 주장했다. 결국 백종원은 "사장님은 배운걸 시도조차 안한다. 더이상 사장님한테 누가 가르쳐줘. 손님도 많지 않은 뚝섬 골목에서 일주일 해보고 뭘 아냐"라고 꾸짖었다.

백종원은 "지금 당장 방송타서 손님이 많을 수 있다. 착각은 금물"이라며 "호불호가 갈리는 맛집도 있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 내 취향 손님을 기다리다 지칠까봐 걱정된다"라고 지적했다. 경양식집 사장은 "아직 아마추어다. 프로가 아니다 보니 행동하는데 신중하게 되고 실행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