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일본축구 세계적 웃음거리로 전락”-BBC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8-06-29 13:11 송고 | 2018-06-29 13:15 최종수정
BBC 갈무리

일본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세계적 웃음거리(farce)로 전락했다고 영국의 BBC가 28일(현지시간) 비판했다. 

일본은 28일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폴란드에 0-1로 패하고도 16강에 올랐다.

콜롬비아가 2승1패로 조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일본은 세네갈과 1승1무1패로 승점은 물론 골득실과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옐로카드 숫자로 따지는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앞선 일본이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날 일본-폴란드전은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르는 일본, 이미 16강 탈락이 확정된 폴란드 모두 소극적인 경기를 펼쳤다.

경기 분위기가 달라진 것은 후반 14분 폴란드 베드나렉의 선제골이 터진 후였다. 0-1로 뒤지며 탈락 가능성이 높아지자 일본이 공세로 전환했다. 그러나 콜롬비아-세네갈전에서 콜롬비아가 골을 넣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일본은 노골적으로 공을 후방으로 돌리며 시간 끌기에 나섰다. 후반 30분쯤부터 일본은 거의 공격을 하지 않았다. 관중들의 야유가 극에 달했다.     

니시노 아키라 일본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우리는 다른 경기 결과에 의존하기로 했다”면서 “물론 좋은 상황은 아니었고 행복하지도 않았다. 매우 힘들고 위험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16강에 들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고 자신을 변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일본의 이같은 플레이에 축구 해설위원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마이클 오닐 영국 BBC 해설위원은 "다른 경기 결과에 운명을 맡기는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을 좋아했지만 다음 라운드에서는 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버턴에서 활약했던 레온 오스먼 해설위원 역시 "마지막 10분 동안 일본의 플레이는 월드컵에서 아무도 보고 싶지 않은 것이었다"며 "일본은 정말 형편없는 경기를 했다"고 혹평했다.

전 영국 대표팀 주장이었던 테리 버처는 “일본과 폴란드 두 팀의 경기는 월드컵의 명성에 먹칠을 하는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BBC 라디오의 해설가인 코너 맥나마라는 “1982년 독일과 호주의 게임을 연상케 했다”며 “일본은 페어플레이 정신을 완전히 망각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같은 일본이 페어플레이 포인트에 앞서 16강 진출에 성공한 것은 정말 아이러니컬하다"고 덧붙였다.


sino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