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방탄소년단, 美 타임지 선정 '영향력 있는 25인'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8-06-29 08:22 송고 | 2018-06-29 08:43 최종수정
빅히트 © News1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발표하는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선정됐다.

타임은 28일(현지 시간)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The 25 Most Influential People on the Internet)’ 기사를 게재하고 방탄소년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카니예 웨스트, 리한나 등 25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2년 연속 선정됐다.

타임은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을 선정해 발표하는 것은 올해가 네 번째로, 소셜미디어에서 전 세계적인 영향력과 뉴스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반적인 능력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타임은 “데뷔한 지 5년 된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올해 ‘빌보드 200’에서 1위로 데뷔한 LOVE YOURSELF 轉 ‘Tear’을 발매하며 자체 보유한 미국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케이팝 앨범 사상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방탄소년단 성공의 숨은 공신은 ‘아미’라는 이름의 열정적인 소셜 팬들로, 트윗부터 비디오에 이르기까지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모든 것을 소비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타임은 “방탄소년단은 89주 이상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1위를 차지 했으며,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며 “멤버 각각의 꾸준한 소셜 미디어 사용으로 5천만 이상의 팔로워를 모으며 방탄소년단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고 밝혔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