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월드컵] ‘벌써 4골’ 호날두, 턱수염은 행운의 상징?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8-06-21 08:44 송고
포르투갈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B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2경기에서 4골을 넣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포르투갈)가 새로운 골 셀러브레이션(세리머니)으로 주목받고 있다. 호날두는 새로운 세리머니가 행운을 가져다줬다고 믿고 있다.

호날두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2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첫 경기였던 스페인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20일(한국시간) 벌어진 모로코전에서도 전반 초반 헤딩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포르투갈은 1승 1무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번 대회 팀이 만든 4골 모두 호날두의 발과 머리에서 나왔다.

최근에는 새로운 세리머니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펄쩍 뛰었다가 착지하며 얼굴 주변으로 모았던 양 손을 지면을 향해 대각선으로 펼치고 '호우'를 외치는 호날두 특유의 세리머니 외에도 이번 월드컵에서는 턱을 만지는 세리머니가 추가됐다. 이른바 '턱수염 세리머니'다.

이 동작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턱수염을 기른 메시(아르헨티나)를 조롱하는 것이라는 추측마저 나왔다. 4번째 골을 넣은 뒤에야 호날두는 직접 설명에 나섰다.

영국의 축구 전문 매체 '스쿼카'에 따르면 호날두는 모로코전이 끝난 뒤 자신의 세리머니에 대해 언급했다. 대표팀 동료 히카르두 콰레스마와 농담을 하다 나왔다는 것이 호날두의 설명이다.

호날두는 "우리는 (스페인전을 치르기 하루 전에) 사우나에 있었다. 나는 면도를 하면서 턱수염을 남겼다. 그리고 '만약 내가 내일 득점을 하면 남은 대회 기간 동안 턱수염을 남겨두겠다'고 말했다. 그게 나에게 행운을 준 것 같다. 나는 골을 넣었고, 그래서 턱수염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호날두는 모로코전 헤딩골을 통해 자신의 152번째 A매치에서 85번째 골을 뽑아냈다. 헝가리의 전설 페렌츠 푸스카스를 넘어 유럽 선수 A매치 최다 골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전 세계로 범위를 넓혀도 2위다.

이제 호날두는 1위에 도전한다. 호날두보다 A매치에서 많은 골을 터뜨린 선수는 109골을 넣은 이란의 알리 다에이밖에 없다.


nic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