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광양기정떡' 지리적표시 증명표장 특허청 출원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2018-06-19 16:40 송고
광양기정떡© News1

 전남 광양시는 향토음식인 '광양기정떡'을 지역의 대표 음식으로 육성하기 위해 6월 말 특허청에 지리적 표시 증명표장 출원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시는 광양기정떡 지리적표시 증명표장 권리화 사업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세부추진 내역과 예상 문제점, 극복방안, 향후 추진 방향 등을 협의했다.

그동안 전통음식으로 대중화된 광양기정떡의 명성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기초환경조사, 광양기정떡 생산자 현황과 품질특성 조사, 인증마크 개발 등을 진행해 왔다.

또 광양기정떡이란 상호를 전국 80여 개 업소에서 사용하고 있어 명칭난립에 따른 출처 혼동 우려를 없애기 위해 증명표장 등록을 서둘렀다.

'지리적표시 증명표장'이란 지역 특산품 명칭이 타 지역의 상품과 구별되는 특징과 명성이 해당 지역의 환경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음이 입증되는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권리자가 돼 품질기준을 규정해 지역특산품을 관리하는 제도이다.

6월 말 출원이 마무리되면 광양에 소재한 56개 떡방앗간을 대상으로 증명표장 사용 신청을 접수받아 포장디자인, 쇼핑백, 앞치마 등 예산지원과 품질관리 유지 등 사후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증명표장 출원으로 상표권을 보유하고 광양기정떡의 품질 향상과 제조자의 권익 보호 등을 통해 지역특산품 명성유지와 지역홍보 효과를 거두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철 지역경제과장은 "지리적표시 증명표장 출원을 통해 광양시 대표음식 품질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광양 대표음식 브랜드 육성과 지역 소상공인의 소득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광양망덕전어, 2017년 광양불고기와 광양닭숯불구이, 광양초남장어, 2018년 광양섬진강재첩이 특허청으로부터 증명표장을 등록받았다.


s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