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충남대 전병화·최성아 교수팀, 삼중음성유방암 치료기술 개발

(대전ㆍ충남=뉴스1) 송애진 기자 | 2018-06-11 17:55 송고
왼쪽부터  전병화 교수,  최성아 교수 © News1

충남대 의과대학 전병화, 최성아 교수팀이 난치성 '삼중음성유방암'의 치료기술을 개발, 전임상 효과 확보로 중개장벽을 허물고 단백질 신약개발에 한 걸음 더 근접했다.

충남대는 이번 연구결과가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틱 리포트 (Scientific Reports)' 온라인에 게재됐다고 11일 밝혔다.

대전시와 충남대병원의 지원을 받아 교육부가 추진하는 중점연구소지원사업, 일반연구자지원사업으로 수행했다.

삼중음성유방암(TNBC)은 유방암 중에서 여성호르몬 수용체와 HER2 단백질이 없는 특성을 가진 유방암이다.

대부분의 유방암은 항호르몬 치료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지만 삼중음성유방암은 이러한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난치성 유방암이다.

삼중음성유방암은 전체 유방암의 15~20%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존의 유방암치료에 내성이 있어서 치료에 대한 결과가 좋지 못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아세칠화된 산화환원조절단백-1이 세포외로 분비돼 삼중음성유방암의 세포막에 발현하는 진행성당화종말생성물수용체에 결합해 암세포사멸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동소위 이종이식 모델에서 발광 형광 실험동물 이미징 시스템과 컴퓨터 단층 촬영장치를 이용해 생체 내에서 증명했다.

연구팀은 수십 년 동안 산화환원조절단백질-1에 대한 생물학적 특성 및 이를 이용한 진단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세포의 아세틸화(acetylation)에 의한 산화환원조절단백-1의 세포외로 배출기작 및 세포외 기능연구를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thd21tprl@nate.com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