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대세론 vs 인물론…제천 국회의원 선거 네거티브 고개

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집중 지원 ‘이후삼 구하기’ 올인
한국당 엄태영 “전과 수두룩…음주운전·병역미필” 검증 공세

(제천ㆍ단양=뉴스1) 장동열 기자, 조영석 기자 | 2018-06-11 11:10 송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0일 충북 단양 구경시장 유세에서 이후삼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News1

충북에서 유일하게 치러지는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후보 선거캠프는 중앙당의 집중 지원을 받으며 대세론 확산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반면 자유한국당 엄태영 후보는 이 후보의 전과기록 등 네거티브 공세로 막판 뒤집기에 나섰다.

엄 후보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도자는) 도덕적 흠결이 없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주민들 얼굴에 먹칠하게 된다”며 “검증된 일꾼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인물론을 들고 나온 것이다.

엄 후보는 “(이 후보가) 음주운전으로 2차례나 적발된 전력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며 “준법을 우습게 아는 사람에게 법을 만들도록 맡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이 후보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를 뽑는 건)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 “군 복무를 하지 않은 것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등 혐의로 수감됐기 때문”이라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양 진영은 “유권자를 자극하는 전형적인 흑색선전, 상호비방이다” “정당한 검증절차”라고 맞서고 있다.

하지만 이 후보 측은 정면 대응보다는 높은 당 지지율을 앞세워 세대교체론을 피력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가 5일 오후 충북 제천시 남천동 제천중앙시장 앞에서 가진 지원 유세에서 엄태영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민주당 중앙당의 지원사격도 화끈하다.

추미애 대표가 최근 세 차례나 제천·단양을 찾았고, 내로라하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집중 유세도 봇물을 이루고 있다.

특히 이날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이 직접 지원 유세에 나섰다.

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법무부 장관을 지낸 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단양 구경시장에서 유세를 한 뒤 오후에는 제천 중앙시장에서 이 후보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그가 선거 지원유세를 하는 건 장관 퇴임 후 처음이다.

강 전 장관의 파격 행보는 2006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 당시 열린우리당 총무국에서 일하던 이 후보와의 인연 때문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다.

이밖에도 정세균 전 국회의장, 우원식 전 원내대표, 우상호·박병석·이인영·원혜영·송영길·김현·이재정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이 제천를 찾아 지원유세를 했다.

이 같은 물량(?) 공세는 제천이 이번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전국 12곳 중 최대 격전지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제천·단양은 ‘진보의 무덤’으로 유명하다. 1987년 민주화 항쟁이후 단 한 차례만 진보 계열 정당 후보에게 승리를 허용했다.

지난 17대(2002년) 총선에서 ‘탄핵 바람’을 탄 열린우리당 서재관 후보가 당선된 게 유일하다. 당시 표차는 245표에 불과했다.

바른미래당에선 이찬구 후보가 뛰고 있으나 여론조사 지지율이 5% 미만에 그치는 등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pine@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