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행정자치

디지털 기록의 가치 공유와 보존을 위한 논의의 장이 열린다

국가기록원, 세계기록의 날을 맞아 기념행사 8일 개최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8-06-07 12:00 송고
국가기록원이 '기록의 날' 기념행사를 8일 개최한다. © News1

세계 기록의 날(6월 9일)을 기념해 기록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해 공감하고 기록관리 발전에 대한 전망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은 8일 세종시 대통령기록관 대강당에서 '2018 기록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기록의 날은 국제기록관리협의회(ICA)가 기록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2007년부터 정한 '세계기록의 날'을 기리는 것이다. 이날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기록관련 행사가 열리고 있다.

행사는 한국기록학회, 한국기록관리학회,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및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후원한다. 곽건홍 국가기록관리위원장과 이상민 한국기록전문가협회장을 비롯해 일반시민과 기록관리 전문가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기록을 지킨 공로자를 위한 감사패 전달과 지난 5월 진행됐던 '디지털 유산 어워드' 공모전 수상 누리집 시상식 등 다채로운 기록문화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특히 6.25 전쟁 당시 군인의 신분으로 가야산 해인사 부근의 폭격 명령을 거부해 국보 제32호이자 세계기록문화유산인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을 포탄 속에서 지켜낸 고(故) 김영환 장군의 아들 김정기씨에게 감사패가 전달된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